소말리아 해역 파병 부사관 딸과 함께 프로야구 시구

소말리아 아덴만 해역에서 파병 임무를 마치고 돌아온 해군 부사관이 오는 22일 딸과 함께 프로야구경기 시구를 합니다.

국방부는 21일 “NC 다이노스 홈구장인 경남 창원 마산야구장에서 내일 오후 6시 “해외 파병 장병 초청 시구행사”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행사는 아덴만 해역에서 6개월 동안 파병 임무를 완수하고 지난 8일 귀국한 청해부대 23진 장병을 환영하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청해부대 23진 소속 김상훈 상사가 딸 예은양과 함께 경기장에 나와 각각 시구, 시타를 할 예정입니다.

국방부는 청해부대 23진 장병의 다양한 사연과 함께 시구 신청을 받아 김 상사를 선정했습니다.

김 상사는 “암을 이겨내고 세 자녀를 잘 키워낸 아내와 의젓하게 자라준 자녀들에게 평생 잊을 수 없는 소중한 추억을 만들어 주기 위해 이번 행사에 참여하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보도정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경남투데이,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