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폭염 취약 홀몸노인 보호활동 강화

울산시는 구·군 및 노인보호 기관과 연계해 폭염에 취약한 노인 보호활동을 강화하고 있다고 21일 밝혔습니다.

시는 앞서 지난 5월 “폭염대비 홀몸노인 보호 대책”을 수립해 보호현황과 이행상황을 지속해 점검하고 있습니다.

주거환경이 열악한 홀몸노인은 폭염 시 무더위쉼터를 이용하도록 했다. 열대야가 발생한 야간이나 휴일에도 노인들이 무더위쉼터에 갈 수 있도록 했습니다.

지역의 올해 무더위쉼터는 노인시설, 복지관 등 547곳 입니다.

무더위쉼터에는 선풍기, 에어컨 등 냉방기가 설치돼 있고 냉방비가 지원된다. 무더위쉼터로 지정되지 않은 경로당 등 시설에 대해서도 냉방시설 정상가동 여부를 점검하고 있습니다.

시는 이와 함께 몸이 불편하고 생활환경이 취약한 2만5천여 명의 홀몸노인은 생활관리사가 주 1회 직접 방문, 주 2회 전화 면접을 통해 지속하여 안부를 확인하고 있습니다.

폭염경보 발령 시에는 매일 전화나 방문으로 안전을 확인하는 비상체제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경로당 782곳은 폭염 기간인 7∼9월 냉방비(월 16만원)를 지원합니다.

울산시 관계자는 “폭염이 기승을 부리면서 홀몸노인의 안전이 우려되고 있다”며 “행정기관과 생활관리사가 관리와 모니터링하고 있지만, 주변 이웃과 사회의 많은 관심이 필요한 시기”라고 당부했습니다.
[보도정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경남투데이,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