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계속되는 폭염, 낮도 밤도 덥다

{앵커:뉴스아이 시작합니다.

오늘 경남 밀양이 38.8도까지
치솟았습니다.

부산경남이 찜통처럼 달아올랐습니다.

여기에 밤에는 열대야가 기승을 부리면서 시민들을 지치게 하고 있습니다.

김동환 기자입니다.}

{리포트}

부산경남 전역이
뜨겁게 달아올랐습니다.

한낮의 도심 수변공원은
인적을 찾아보기 힘듭니다.

그늘에 앉아 연신 부채질을
해보지만 더위를 쫓기에는
역부족입니다.

{진석선/부산 안락동/”(더워서)선풍기로는 안되고 에어컨 켜도 더워요. 낮에는 무척 덥습니다. 사람이 숨을 못 쉴 정도로”}

오늘 낮 최고 기온은
경남 밀양이 38.8도까지 치솟았고,
부산과 창원 등 대부분의 지역에
폭염경보가 이어졌습니다.

“연일 이어지는 찜통 더위에
숨이 막힐 지경인데,
밤이 돼도 떨어지지 않는
기온 탓에 잠못드는 밤이
잦아졌습니다.”

이번주에만 밤 최저 기온이
25도를 웃도는 열대야가
이틀이나 발생했고,
밤기온이 평균 24도 안팎으로
한낮의 열기가 밤까지
이어지고 있습니다.

{김중락/부산기상청 주무관/”다음주 초반까지 낮 최고기온이 35도를 넘는 강한 폭염과 해안 대도시 지역을 중심으로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많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기상청은 다음달까지
아열대기단의 영향으로 폭염과
열대야 현상이 잦을 것으로 전망하고
개인 건강관리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KNN 김동환입니다.

김동환 기자
  • 김동환 기자
  • onair@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