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환경단체, 4대강 수문 전면개방 촉구

경남지역 환경단체인 낙동강 네트워크가 4대강 수문개방과 물관리 일원화를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환경단체들은 수문 일부를 개방한지
두 달이 돼 가지만 낙동강 녹조가
여전하다며 모든 보의 전면 개방이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4대강 재자연화와 관련해
중요한 정책인 물관리 일원화가
정부조직법 개정안에서 빠졌다고
비판했습니다.

정기형 기자
  • 정기형 기자
  • ki@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