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농민 전담부서 설치하고 쌀값 보장하라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 경남연합, 경남도청서 회견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 경남연합은 25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성농민 전담부서 설치로 여성농민 권리를 보장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이 단체는 “농촌인구의 절반, 농업노동에서 중요한 역할, 지역사회를 유지하고 공동체를 이뤄나가는 데 있어서 여성농민의 역할은 중요하다”며 “그러나 여성농민이 직접 참여하고 만들어나갈 수 있는 정책, 여성농민들의 목소리가 반영될 수 있는 정책들은 좀처럼 나오지 않는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우리 지역에서 가장 절실하고 필요한 정책들을 제안하고 만들어낼 수 있는 여성농민 전담부서가 있어야 한다”며 “이를 위해 여성농민 전담부서 설치를 포함한 여성농어업인육성법 개정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국회와 농식품부를 상대로 올해 안에 여성농어업인육성법 개정과 여성농민 전담부서 설치를 요구했습니다.

경남연합은 “농도인 경남에서부터 여성농민을 위한 전담부서를 만들고 여성농민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을 생산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경남도도 이번 기회를 계기로 전담부서 설치와 전담인력 마련에 나설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경기지역 쌀값이 10㎏에 2만원 선이 붕괴됐다”라며 “쌀은 국가가 100% 자급할 수 있도록 생산계획을 짜고 이에 대한 가격도 보장돼야 마땅하다”면서 쌀값 폭락대책 마련과 쌀값 보장을 촉구했습니다.

한편,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은 지난 17일 광주전남을 시작으로 내달 18일까지 전국 시·군 여성농민회 강화와 여성농민 정책 실현을 위한 지역순회 간담회를 열고 있습니다.

내달 23일 서울 국회 앞에서 여성농민 전담부서 설치와 쌀값 폭락 해결을 촉구하는 “2017 전국여성농민결의대회”를 개최합니다.
[보도정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경남투데이,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