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나라 여행가자 창녕 결혼이주여성 첫 친정길

25일 경남 창녕군 건강가정 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 웃음꽃이 만발했습니다.

함께 모인 이들은 지역 내 다섯 가구 다문화가족들입니다.

이들은 이날부터 오는 30일까지 5박 6일간 여름방학을 맞아 베트남 하노이, 호찌민으로 가족여행을 떠났습니다.”

엄마가 태어난 고향이자 외가를 처음 찾아가는 아이들은 잔뜩 기대에 부풀었습니다.

결혼 후 첫 친정길에 나선 결혼이주여성들은 물론 처갓집 방문에 나선 사위들도 환한 표정들이었습니다.

창녕군은 2015년부터 3년째 해마다 지역 내 다문화가정 10가구씩을 선정해 친정방문사업을 하고 있습니다.

올해는 사업비 4천만원을 들여 경제적인 어려움 등으로 3년 내 친정방문과 부모를 초청하지 못한 가구를 지원했습니다.

선정된 다문화가정에는 가구당 400만원 씩 항공료, 여행자보험, 비자, 선물비 등을 줍니다.

군은 겨울방학 때는 다문화가정 5가구를 선정해 친정방문사업을 합니다.

남지읍에 사는 이모 씨는 “가정형편이 어려워 시집온 지 9년 만에 호찌민에 사는 부모님을 뵙게 돼 가슴 벅차다”며 눈시울을 붉혔습니다.

곁에서 아내의 손을 꼭 잡은 이 씨 남편은 “외손자 3명을 처음으로 장인·장모님께 안겨드리고 인사를 드릴 생각을 하니 한편으로 미안하면서도 설렌다”고 밝혔습니다.”
[보도정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경남투데이,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