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 300여명 울산과학기술원에 3번째 노조 출범

2009년 설립된 울산과학기술원(UNIST)에 3번째 복수노조가 생겼습니다.

울산과학기술원 “참여노동조합”(위원장 박상민)은 최근 울주군에 노조설립 신고를 하고 UNIST의 제 3노조로 출범했습니다.

국내 과학기술원 가운데 제 3노조까지 설립된 곳은 울산과기원이 유일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UNIST 3노조는 조합원 수를 구체적으로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박상민 참여노조 위원장은 25일 “노조의 건전한 비판과 감시 기능을 통해 학교를 공정하게 운영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조직 발전을 꾀하겠다”며 “여기에 적극적인 직원 참여를 도모하고자 노조를 설립했다”고 밝혔습니다.

UNIST 직원은 모두 300여 명입니다.

UNIST에는 2013년 6월 민주노총을 상급노동단체로 둔 1노조가 설립했다. 조합원은 130여 명입니다.

또 2016년 9월에는 2노조가 설립됐으며, 조합원은 50여 명으로 알려졌습니다.

UNIST는 현재 조합원이 가장 많은 것으로 알려진 1노조와 매년 임금과 단체협약 교섭을 벌이고 있습니다.
[보도정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경남투데이,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