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ml5 Player로 보기 Flash Player1로 보기 Flash Player2로 보기


※ HTML5 PLAY는 Internet Explorer 11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 Internet Explorer 10 이하의 웹 브라우져를 사용하실 경우 FLASH PLAY1이나 FLASH PLAY2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FLASH PLAY1이나 FLASH PLAY2로 동영상이 보이지 않을 경우 FLASH PLAYER를 최신버전으로 업그레이드 해 주시기 바랍니다.

석면 질환 관리 부실 지적

조회수217의견0

{앵커:
지난달,
석면공장 인근 초등학교 졸업생
가운데 첫 30대 석면 피해 사망자가
나왔다는 소식 전해드렸습니다.

잠복기를 감안했을 때
석면 질환 대발병의 신호탄으로
보인다는 우려가 많은데요,

부산시의회가 부산시의 대처나
피해자 관리 부실을 지적하고
나섰습니다.

주우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달, 부산에 사는 39살 송모 씨가
석면암인 악성중피종으로 숨졌습니다.

연산동 옛 석면 공장 인근에 살다
병을 얻은, 석면 피해자였습니다.

하지만 송 씨는 부산시의 석면 관리
대상에서 빠져있었습니다.

석면 공장 인근 거주자들을 대상으로 실시하는 검진도 받지 못했습니다.

병을 초기에 발견해 치료 받을
기회를 놓친 셈입니다.

그런데도 부산시는 아직 대상에서
왜 빠졌는지 파악도 안하고 있습니다.

{정명희/부산시의원 “부산시 전체 석면 노출 피해자 수의 추정치 자료조차 없는 실정으로 드러나 그 관리의 허술함을 여실히 드러내고 있습니다.”}

시는 석면 피해자를 추적 발굴
조사하는 것에도 소극적인데,

주민번호를 이용한 전수조사가
개인정보법 위반이라는게 이유입니다.

석면 피해자가 급증하는만큼 특단의 대책 마련도 요구됐습니다.

{정명희/부산시의원 “지금이라도 대대적인 전수조사를 실시해야 합니다. 어떤 방법을 강구해서라도 석면 사각지대에서 (피해자들을) 방치해서는 안 될 것입니다. 사람의 목숨보다 더 중요한 개인정보보호법이란 있을 수 없다고 본 의원은 생각합니다.”}

또 석면 피해 구제를 위한
태스크포스를 꾸려 사각지대를 없애고 전담 병원을 확대해 검진을
상시화하는 방안 등도 제시됐습니다.

KNN 주우진 입니다.

기사작성자 : KNN 주우진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