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석제거 시술받던 80대 심정지 이후 숨져…부검 예정

병원에서 결석제거 시술을 받던 80대가 숨져 경찰이 조사에 나섰습니다.

26일 부산 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5일 오후 3시쯤 부산의 한 병원에서 췌장 인근의 결석제거를 위한 수면 내시경을 받다 19분 만에 심정지가 발생한 A씨가 같은 날 오후 5시 19분에 숨졌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일주일 전 복통으로 병원에 왔다가 췌장 인근에 결석이 있는 게 확인돼 입원했습니다.

A씨는 숨지기 하루 전인 지난 24일 오후에 결석제거를 위해 담도에 관을 넣어 공간을 넓히는 시술을 받았습니다.

유족들은 의료사를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오는 27일 시신을 부검해 사인을 밝힐 예정입니다.
[보도정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