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제 조선사 현대중·현대미포 작년 이어 올 임단협도 대조

현대중 작년 교섭 아직 미타결…현대미포 작년 무분규에 올해도 속도

현대중공업 그룹 산하 조선사로 울산에 본사를 두고 있는 현대중공업과 현대미포조선 노사의 임단협이 작년에 이어 올해도 대조적 입니다.

그룹사 형님격인 현대중은 아직 타결하지 못한 작년 교섭과 맞물려 올해 협상까지 난항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현대미포 노사는 작년 20년 무분규 타결 기록을 세웠고, 올해도 여름 휴가 전 타결을 위해 회사가 일찌감치 제시안을 내는 등 매우 적극적입니다.

26일 지역 조선업계에 따르면 현대중 노사는 지난 6월 8일 2017년 임금협상 상견례를 열고 한 달 넘게 교섭을 이어왔습니다.

노사는 1년이 넘도록 타결하지 못한 작년 임금과 단체협약 교섭을 올해 임협과 통합해 다루고 있지만 아직 절충점을 찾지 못했다. 회사는 올해 교섭 관련해서도 제시안을 내지 않았습니다.

노조는 7월 말 예정된 여름 휴가 전에 모든 교섭을 타결하자고 촉구하지만, 회사와의 입장 차이는 큽니다.

회사가 조선 위기 극복을 위해 기본급 반납을 요구하고 있으나 노조는 이를 철회하라며 팽팽히 맞서고 있다. 임금 반납 쟁점을 해결하지 못하면 교섭은 휴가 전은 물론 이후에도 제자리를 맴돌 것으로 보입니다.

노조는 올해 임금안으로 금속노조가 정한 15만4천883원 인상, 성과급 250% + 추가, 사내근로복지기금 세전 순이익 5% 범위에서 출연 등을 요구한 상태 입니다.

현대미포 노사는 발걸음이 가볍다. 이번 주 휴가 전 타결을 시도하려는 듯 전력을 다하는 모양새다. 노사는 6월 14일 올해 임금협상 상견례를 열고 본격적인 교섭을 시작했습니다.

회사는 제시안도 내놨다. 임금 기본급 동결(정기승급분 2만3천원 별도), 격려금 통상임금의 100% + 100만원, 사내근로복지기금 지원, 최저임금 및 연차별 임금격차 별도 협의, 협력사 처우개선 등을 제시했습니다.

노사가 제시안을 놓고 밀고 당기다가 휴가 전 타결점을 찾을지 주목됩니다.

현대미포 노사는 지난해에는 휴가 이후 합의점을 찾았습니다.

노조는 올해 임금 5만6천120원(기본급 대비 2.93%·호봉승급분 별도) 인상, 성과급 200%+ 추가, 고용안정 협약서 체결, 사내근로복지기금 출연, 사내 협력업체 노동자 처우개선 등을 요구했습니다.

현대미포는 지난해 현대중공업그룹 조선 3사 가운데 가장 먼저 임단협을 타결해 20년 연속 무분규를 달성했습니다.
[보도정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경남투데이,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