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의회-교육청 교육 현안 해결하자 TF 첫 회의

조회수848의견0

무상급식 복원·학교용지부담금 등 해결 시도…”협치·양보” 강조에도 쉽지 않을 듯

경남 교육 현안을 해결할 태스크포스(TF)가 27일 첫 회의를 열었습니다.”
경남도의회·도청·도교육청은 이날 “현안과제 TF” 제1차 실무회의를 열기 위해 도의회에 모였습니다.

모임에는 무상급식 복원과 학교용지부담금 정산 문제, 도의회 교육위원회 교육전문위원 정원 조정 등 현안을 논의할 3개 TF 관계자들이 대거 참석했습니다.

모임에서는 도의회 측 사회자가 주요 참석자들을 소개했습니다.

뒤이어 발언에 나선 최진덕 도의회 제1부의장은 도와 도교육청간 양보를 강조했습니다.

최 부의장은 “서로가 양보하며 하자”며 “신방에서 신랑·각시가 깨 쏟아지는 것처럼 논의를 해달라. 좋은 결론이 나기를 바란다”고 덕담을 했습니다.

류명현 도 정책기획관은 “성실히 임하겠다”며 “도지사 권한대행 체제에서 통상 (업무에) 한계가 있다는 점 양해해달라”고 밝혔습니다.

김상권 도교육청 교육국장은 “최선을 다해 협의하겠다”고 전했습니다.

최 부의장은 현안별 회의를 이어가기 직전 재차 마이크를 잡고 “”법 대로 하겠다”는 말만 하면 안 된다. 정치를 발휘해야 한다”며 “양보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10여분간의 전체 모임을 마치고 현안별 회의실로 옮겨 실무회의를 시작한 TF 관계자들은 50여분간 각 현안과 관련한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학교용지부담금 정산 문제를 다룰 TF에서는 다소 고성이 오가는 등 첫 만남부터 이견이 표출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TF 참석 인원을 두고서도 도의회와 도교육청은 3개 현안별로 2명씩 총 6명이 참석하는데 도청은 총 5명이 참여한다며 일각에서 불만을 제기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도의 경우 류 정책기획관이 무상급식 복원 TF뿐만 아니라 교육전문위원 정원 조정 TF에도 참여한다. 두 가지 현안이 정책기획관 소관 업무라는 게 그 이유 입니다.

도는 이날 참석자들의 문제 제기에 대해서 별다른 입장을 표명하지는 않았습니다.

대체로 TF 관계자들은 이날이 첫 모임인 만큼 TF별로 “향후 자료를 취합해 서로 공유하자”는 데 공감했다.
3개 TF는 8월 중 각각 2차 회의 일정을 열고 실무회의를 이어갈 방침입니다.
[보도정보팀]

프로그램:

경남투데이, 주요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