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특정 세력,BNK회장 공모 정치적 공방으로 활용?

{앵커:
BNK금융지주 회장 선임을 앞두고
낙하산 논란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낙하산이냐,자사 출신이냐의 문제보다, BNK회장 선출 문제를 오히려
정치적 쟁점으로 부추기는 세력이
더 문제라는 지적입니다.

김성기 기자입니다.}

{리포트}

BNK금융지주 회장을 새로 뽑는 것은,
성세환 회장의 구속이 직접적인 이유입니다.

주가조작과 엘시티 특혜 대출 등 독단적 의사결정이 문제로 터지자,외부인사로까지 넓혀 공모에 나선 겁니다.

그 결과,지원자가 16명이나 몰렸습니다.

차기 회장은 공식 기구인 임원추천위원회가 결정합니다.

이런 과정에 지난주부터 외부 낙하산 논란이 터져나왔습니다.

특정 후보가 정치권에 줄을 댄다거나,친여당 금융인이 이미 낙점받았다는 얘기들입니다.

여권은 관치금융이나 인사개입은 절대 없다며 공식 부인했습니다.

{최인호/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위원장/”부산시당은 회장 공모 과정에서 전혀 개입할 의사도 없었고,앞으로도 개입하지 않을 것입니다.부산은행의 정상화를 위해 시민의 눈으로 예의주시할 것입니다.”}

현재까지 인사개입 의혹이나 소문의 실체는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더 큰 문제는,특정 세력이 BNK회장
선출 문제를 정치적 쟁점으로 부추긴다는 점입니다.

“BNK내 차기 구도를 유리하게 조성한 뒤,막후에서 지역의 금융권력을 장악해 이른바 ‘수렴청정’을 노린다는 겁니다.”

금융권에서는 BNK 전직 최고위층을
배후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외부 낙하산이냐 자사 출신이냐의 문제보다,

BNK가 공공재로서 제역할을 하기위해,제왕적 권력구조를 바꾸는것이
먼저라는 지적입니다.

KNN김성기입니다.

김성기 기자
  • 김성기 기자
  • skkim@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