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북구 의장 뇌물수수 혐의 수사

부산지검 서부지청 형사3부는
부산 북부경찰서로부터
북구의회 김 모 의장과
이 모 의원의 뇌물수수 혐의 사건을 송치받아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의장과 이 의원은 지난해 5월
모 건설사 대표 A 씨로부터
아파트 조합원 모집 불법 현수막
과태료를 감액해달라는 청탁과 함께
각각 수천만원과 수백만원의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으며,
경찰은 최근 기소의견으로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