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병원장이 과실치사에 시신유기까지

{앵커:
프로포폴을 과다 투여해 숨진 환자를
자살을 위장해 바다에 내다 버린
병원장이 해경에 적발됐습니다.

단순 자살로 처리될뻔 했던
한 40대 여성의 죽음은
인근 CCTV 등을 끈질기게 추적한 끝에
진실이 드러났습니다.

길재섭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거제의 한 의원으로 걸어 들어가는
41살 A씨.

A씨는 지난 5월부터 이 곳에서
프로포폴을 상습적으로
투약받았습니다.

그러나 A씨는 지난 4일 오후,
프로포폴 과다 투약 뒤 심정지로
숨졌습니다.

{옥현진/통영해경 수사과장/(처음에는) 한 10ml를 투약하다가 단계적으로 최대 100ml까지 투약된 걸로 봐서 중독되지 않았나 추정합니다.}

병원장 57살 B 씨는 숨진 여성을
카트와 위장막을 이용해
렌트카로 옮긴 뒤 다음날 새벽
통영시 용남면의 한 포구에 버렸습니다.

그러나 이같은 범행은
렌트 차량이 인근의 공장 CCTV에
찍히면서 드러났습니다.

해경은 병원부터 유기 현장까지
35km 거리에 있는 CCTV 50여개 등을
모두 확인해 병원장 B씨의 범행을
밝혀냈습니다.

숨진 환자의 시신을 이곳으로 옮겨온 병원장은 시신을 물에 빠뜨렸습니다.그리고 바로 앞에는 환자가 복용하던 약병을 놓아 마치 자살한 것처럼 위장했습니다.

B 씨는 병원 내의 CCTV 영상을 모두
삭제하고 진료 기록도 조작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해경은 병원장 B씨를
업무상과실치사와 사체유기 등의
혐의로 구속하고 다른 환자에 대한
프로포폴 투여 여부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NN 길재섭입니다.

길재섭 기자
  • 길재섭 기자
  • jskil@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