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녕 낙동강 워터플렉스 사업 제동에 군민들 반발

환경영향평가에서 상수원 오염 우려 등으로 경남 창녕군 낙동강 워터플렉스 사업에 제동이 걸리자 주민들이 발끈하고 나섰습니다.

창녕지역 이·통장협의회 등으로 구성된 낙동강 워터플렉스 조성사업 추진위원회는 31일 창녕군청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워터플렉스는 전 지역이 고르게 잘사는 국가 균형발전 사업으로 꼭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사업과 관련, 최근 낙동강유역관리청의 소규모 환경영향평가에서 상수원 오염 우려와 녹조 가중 등으로 “부동의” 의견이 나왔습니다.

사업 최종 승인권자인 부산지방국토관리청은 환경청 의견을 접수해 조만간 관련 공문을 창녕군에 전달할 계획이어서 사업이 물 건너 갈 상황에 놓였습니다.

낙동강 워터플렉스 조성사업 추진위원회는 “이 사업은 기존 강변에 있는 낡은 생활체육시설을 정비하는 사업으로 친환경 재료를 사용하는 포장개선 및 시설개선 사업으로 인근 취수장에 미치는 영향은 거의 없을 것으로 본다”고 밝혔습니다.

추진위원회는 “현재 낙동강 변에는 부산 삼락지구와 화명지구에 수변 레저시설과 오토캠핑장, 수상스키장 등 많은 시설이 이미 조성돼 있다”며 “우리 군 강 건너편에는 함안군이 이미 오래전 오토캠핑장과 체육시설을 설치해 운영 중”이라고 반발했습니다.

이들은 “낙동강 상류인 대구시 달성군 사문진에는 유원지와 선작장을 만들어 유람선을 띄웠다”며 “경북 칠곡군에서는 워터플렉스사업과 같은 오토캠핑장에 이어 현재 칠곡보 상류 800m 지점에 강변 수영장 시설을 조성하고 있는 만큼 형평성에도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습니다.

황호술 추진위원장은 “현 정부 국정 목표인 국가 균형발전에도 맞지 않는 만큼 일부 상수원에 문제가 될 수 있는 점은 사업계획을 다시 보완하거나 수정하더라도 사업은 반드시 추진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권유관 도의원은 “이미 전체 사업비 270억원 중 201억원을 확보해 놓은 상태로 실시설계비 8억원은 지출했다”며 “군민 숙원사업인 만큼 창녕군이 경남도와 부산지방국토관리청, 환경청과 재검토해 변변한 관광자원 하나 없는 곳에 정상 추진할 수 있도록 나서겠다”고 말했습니다.

창녕군민 20여명은 이날 경남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낙동강유역관리청의 환경영향평가 부동의 결정에 반대했습니다.

이들은 “창녕 남지에만 부동의 결정을 내린 것은 환경청이 정권 눈치를 보고 정치적 결정을 했다고밖에 볼 수 없다”며 “환경청은 사업 시행상 야기될 수 있는 환경오염의 정도와 범위를 줄이는 방안은 전혀 고려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창녕군의회도 조만간 지역 균형발전을 위해 이 사업을 반드시 추진해 달라는 대정부 건의안을 채택할 계획입니다.

이 같은 분위기와 달리 낙동강경남네트워크 등 지역 환경단체 등에서는 낙동강 수질 오염을 가속한다며 사업을 적극 반대하고 있습니다.

창녕군은 남지읍 남지리·용산리·학계리 일원 337만7천975㎡에 270억원을 들여 수변 레저 및 모험, 생활스포츠 시설을 조성하는 낙동강 워터플렉스 사업은 추진해왔습니다.

2012년 11월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 수립용역에 들어갔고, 2013년에 경남 미래 50년 전략사업으로 확정됐습니다.

2015년 소규모환경영향평가 초안을 작성하고 실시설계 용역에 착수했다. 올해 들어 지난달 소규모환경영향평가 협의를 해왔습니다.

[보도정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