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 상주해수욕장 물놀이객 사망

오늘(31) 오전 9시 50분쯤
경남 남해군 상주해수욕장에서
물놀이를 하던 49살 이 모 씨와
딸 17살 이 모 양이 바다에
빠졌습니다.

해상구조대는 구조요청을 들은 뒤
수영 경계선 쪽으로 떠밀려간
두 사람을 구조했지만 아버지
이 모씨는 병원으로 옮겨진 뒤
숨졌습니다.

해경은 물놀이 튜브를 잡고
바다에 떠있던 부녀가 너울에 밀려
떠밀려 사고를 당한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를 조사중입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