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폭염에 벌쏘임 사고 주의

{앵커:폭염이 계속되면서 말벌떼가 왕성한 번식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벌쏘임 사고도 늘고 있는데요,
경남 함양에서는 50대 등산객이 벌에 쏘여 숨졌습니다.

이태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건물 3층 창문에 사람 머리만한 말벌집이 붙어 있습니다.

전신보호복으로 중무장한 소방대원들이 퇴치작업에 나섭니다.

불을 붙여 벌집을 떼어내자 말벌 수십여마리가 쏟아져 나옵니다.

{고점숙/사무실 직원/”살충제로도 잘 안죽고 신문지나 빗자루로 쫓아내야되고 저희 사장님이 고생을 많이 하셨죠.”}

지난 1월 20여건에 불과하던 부산경남의 벌집제거 출동 건수가 지난달에
접어 들면서 무려 6천 9백여건으로 부려 3백배 이상 급증했습니다.

연일 계속되는 폭염에 말벌의 번식 활동이 활발해진 것인데 벌에 쏘인 부상자 수도 증가하고 있습니다.

지난 5일 경남 함양에서는 50대 등산객이 벌에 30여차례나 쏘여 숨지는 사고가 나기도 했습니다.

벌이나 벌집을 발견하면 무리하게 제거하려하지 말고, 달아난뒤 즉시 119에 신고해야합니다.

{허성철/진주소방서 평거119안전센터 소방장/”벌은 집단생활을 하고 있기 때문에 연속적으로 공격을 받을 수 있습니다. 그래서 직접 제거해서는 안되고 119로 신고해주시기 바랍니다.”}

벌에 쏘였을 때는 신용카드 등을 이용해 벌침을 제거하고, 어지럼증이나 호흡곤란 등의 증상이 있으면 곧바로 병원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KNN 이태훈입니다.

이태훈 기자
  • 이태훈 기자
  • lth4101@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