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의전당 추리소설과 영화의 만남 기획전

무더위를 식혀주는 추리 소설과 영화의 만남이 부산 영화의전당에서 열립니다.

영화의전당은 오는 12일부터 15일까지 추리영화 기획전 “미스터리X-추리소설과 만난 영화”를 개최한다고 8일 밝혔습니다.

이번 기획전은 추리 소설을 원작으로 한 영화, 현재 상영되는 미스터리, 스릴러 장르의 최신 영화, 다시 보고 싶은 “역대급” 스릴러 걸작 등을 모두 만나볼 수 있습니다.

“나를 찾아줘”의 길리언 플린 원작을 영화화한 “다크플레이스”, 소설 “리플리”를 원작으로 한 “태양은 가득히”, 강풀 원작의 스릴러 영화 “이웃사람” 등을 상영합니다.

추리 애니메이션 “명탐정 코난”의 최신 극장판 “명탐정 코난: 진홍의 연가”와 “유주얼 서스펙트”와 “살인의 추억” 등 명작 스릴러를 스크린에서 다시 볼 수 있습니다.

14일에는 미스터리 스릴러 영화 “장산범”의 개봉 전 시사회도 마련됩니다.

이 자리에는 허정 감독과 염정아, 박혁권 배우가 참석해 관객과 대화의 시간을 가집니다.

12일에는 “살인자의 기억법”, “오직 두 사람”의 저자인 김영하 작가를 초대해 “미스터리를 쓰는 방법”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눕니다.

영화의전당 6층 시네라운지에서는 작은 추리 도서관을 마련해 추리 장르의 소설을 전시, 판매하고 추리를 즐길 수 있는 보드 게임도 합니다.

[보도정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