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안 바다 절절 끓는데 진도 해역만 23도…서늘한 이유는

폭염 때문에 우리 연안 바닷물 온도가 30도에 근접하는 고수온 현상이 이어지고 있지만 서해에 속한 진도 해역은 예년과 비슷한 23도 수준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8일 국립수산과학원에 따르면 7월 말 장마가 끝난 뒤부터 모든 연안의 수온이 빠른 속도로 상승해 동·서·남해 대부분 수역에서 27~29도의 분포를 보입니다.

수심이 깊어 예년에는 20~22도에 머물렀던 부산, 울산, 포항 등 동해 중남부 연안마저 28~29도를 넘어선 상태입니다.

반면 서해 남부 쪽에 있는 전남 진도 해역의 수온은 22~23도로 다른 연안보다 최대 7도가량 낮습니다.

수산과학원 기후변화연구과 한인성 박사는 “진도 해역의 수온은 지난해는 물론이고 예년과도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지난 6일을 기준으로 진도 연안 수온은 23.1도 지난해(23.6도)보다 낮고 평년(23.0도)과 비슷합니다.

진도와 가까우면서 남해에 속하는 완도 해역의 수온도 지난해보다 2도가량 상승하기는 했지만 24도 선에 머물러 다른 곳에 비하면 서늘한 상태를 보입니다.

연안 전체가 절절 끓어오르는 속에서 유독 진도 해역만 차갑다고 느낄 정도로 낮은 수온을 보이는 이유는 저층의 찬물이 표층으로 올라와 섞이는 현상인 “냉수대”에 있습니다.

진도 해역은 우리 연안 가운데 조석간만의 차가 크고 물살이 빠르기로 유명합니다.

특히 요즘은 한 달 중에서 조석간만의 차가 가장 큰 대조기여서 물살이 더욱 빠릅니다.

수심이 수십m에 불과한 이 연안을 흐르는 강한 조류가 해저에 부딪히면 저층의 찬물이 위로 올라와 표층의 더운물과 뒤섞여 수온이 주변 수역보다 훨씬 낮은 냉수대를 형성합니다.

진도 해역의 냉수대는 주로 8~9월에 발달하며 기상 여건에 따라 매년 그 세력이 달라집니다.

냉수대 때문에 수온이 낮은 진도 해역은 유해성 적조생물이 외해에서 서해 연안으로 유입하는 것을 막는 장벽 역할도 합니다.

한 박사는 “대조기가 끝나도 진도 해역은 이런 특성으로 인해 연안 다른 수역처럼 수온이 급격히 오르지는 않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어민들이 적조보다 무섭다고 말하는 고수온 현상이 지속하는 가운데 진도 해역이 각종 해양생물에는 “오아시스” 같은 존재가 되고 있습니다.

[보도정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