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경보 속 밭일 나갔던 80대 숨진 채 발견

폭염경보가 내려진 날 밭일을 나간 80대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9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8일 오전 6시 50분쯤 하동군의 한 주택 옆 텃밭에서 A씨가 쓰러져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다른 지역에 사는 A씨 아들은 전날인 7일 저녁 홀로 사는 어머니와 연락이 닿지 않자 당일 새벽 하동을 찾았다가 숨진 A씨를 발견하고 119에 신고했습니다.

경찰은 A씨가 7일 낮 전후로 숨진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그 날 하동에는 폭염경보가 내려져 있었고, 낮 최고 기온이 36도를 기록했습니다.

경찰은 A씨가 폭염에 밭에서 일을 하다가 일사병으로 숨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보도정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