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노조, 임단협 난항에 6년 연속 파업 돌입

현대자동차 노조가 임금과 단체협약 교섭이 난항을 겪자 올해 6년 연속 파업에 들어갑니다.

노조는 10일 오전 11시 30분부터 2시간 동안 1조 근무자들이 파업합니다. 이들은 파업 후 집회 없이 곧바로 퇴근할 예정입니다.

이어 오후 3시 30분부터 일하는 2조 근무자도 오후 8시 20분부터 2시간 파업합니다.

오는 14일에도 1조와 2조가 각 2시간씩 모두 4시간 파업할 계획입니다.

노조는 이번 주말부터 휴일 특근도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이후 투쟁계획은 오는 16일 쟁의대책위 회의를 열어 논의할 예정입니다.

노조는 “쟁의권 확보 이후 파국을 피하려고 노력했지만, 사측의 교섭 태도는 바뀌지 않았다”며 “회사가 상반기 경영실적 급락과 대내외 환경 등의 어려운 여건을 강조하면서 노조의 일방적인 양보만 강요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회사 측은 “어려운 경영상황을 외면한 파업은 매우 유감”이라며 “파업을 자제하고 교섭에 집중해 임단협을 조속히 마무리하는데 최선을 다해야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노조는 올해 임금 15만4천883원(호봉승급분 제외) 인상, 순이익 30%(우리사주포함) 성과급 지급, 4차 산업혁명과 자동차산업 발전에 대비한 “총고용 보장 합의서” 체결, 완전한 주간연속 2교대제(8시간 + 8시간 근무) 시행, 정년 연장(현 60세에서 연금 지급 시기까지) 등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사회공헌기금 확대와 사회공헌위원회 구성, 해고자 복직, 일부 조합원 손해배상·가압류·고소·고발 취하, 퇴직자 복지센터 건립 등도 있습니다.

[보도정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