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500원 안내려고 70대 택시기사 마구 때린 20대 입건

4500원 안내려고 70대 택시기사 마구 때린 20대 입건

부산 사상경찰서는 택시요금을 내지 않으려고 기사를 마구 폭행한 혐의로 노모(25)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1일 밝혔습니다.

노씨는 지난달 14일 오전 2시 25분쯤 부산 사하구의 한 상가 앞에서 택시기사 A(74)씨의 얼굴과 몸을 주먹과 발로 수차례 때려 2주간의 치료가 필요한 상처를 입힌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폐쇄회로(CC)TV로 노씨의 얼굴을 확인한 뒤 주변을 탐문 수사해 노씨를 검거했습니다.

경찰은 A씨가 택시비 4500원을 내지 않으려고 기사에게 욕설을 퍼부으며 폭행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습니다.[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