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광복절 특별공연…경축행사 다채

울산시는 오는 15일 제72주년 광복절을 맞아 순국선열과 애국지사들의 숭고한 뜻을 기리고 애국정신을 계승·발전하는 다양한 경축행사가 마련합니다.

이날 울산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김기현 시장, 이경림 광복회 지부장 등 독립 유공자 유가족, 기관·단체장, 시민, 군인, 학생 등 1천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광복절 경축식을 거행합니다.

광복절 경축식은 국민의례,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에 대한 묵념, 기념사, 경축사, 독립군가, 광복절 노래 제창, 만세삼창으로 진행됩니다.

이어 “위대한 여정 울산 Ⅲ – 돌아오지 못한 귀로”라는 주제로 기획한 특별공연을 합니다.

공연은 울산 출신 독립운동가인 고헌 박상진과 함께 독립운동을 펼친 박길복이란 인물의 한 많은 삶의 여정으로 전개됩니다.

배우들이 음악·영상·무용을 결합한 총체극으로 일제강점기 울산인의 독립정신을 표현합니다.

북구 송정동 박상진 의사 생가에서는 박 의사 순국 96주기 추모 행사를 엽니다.

김 시장은 낮 12시 문화예술회관 쉼터에서 독립유공자 유족과 오찬을 함께하며 위문품을 전달하고 격려합니다.

시민을 위한 행사도 다채롭습니다.

나라꽃 무궁화 전시회가 14일부터 15일까지 울산대공원 동문광장에서 열립니다.무궁화 배달계 품종 등 21종 150개 분화가 전시됩니다.

전시회에서는 시민에게 무궁화 묘목과 초화 3천 그루를 나눠주고 무궁화 그림 색칠하기, 탁본, 퍼즐 맞추기 등 다양한 체험행사도 준비합니다.

시 관계자는 “주요 간선 도로변에 태극기를 게양해 광복절 경축 분위기를 조성하고, 전 가정, 직장 나라사랑 태극기 달기 운동 캠페인도 전개한다”고 말했습니다.

[보도정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