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입문 잠금장치 건전지 빼고 빈 아파트 5곳 털어

사람이 없는 아파트 저층에 침입, 출입문 잠금장치 건전지를 뺀 후 상습적으로 금품을 훔친 20대가 구속됐습니다.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절도 혐의로 A 씨를 구속했다고 16일 밝혔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지난달 25일 오후 1시 35분쯤 부산 해운대구 좌동에 있는 한 아파트 1층 출입문 초인종을 눌러 빈집임을 확인하고 나서 베란다로 침입했습니다.

A 씨는 절도 범행에 필요한 시간을 확보하려고 아파트 출입문에 있는 잠금장치에서 건전지를 빼고 나서 안방을 뒤져 현금 85만원을 훔쳐 달아났습니다.

경찰은 A 씨가 이런 수법으로 부산 해운대구와 경북 포항 등지의 저층 아파트 4곳을 더 털어 현금과 귀금속 등 400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를 받는다고 설명했습니다.

경찰은 범행 후 A 씨의 행적을 추적해 은행에 들어가 훔친 돈을 입금하는 장면을 포착, A 씨의 신원을 확인하고 나서 제주도에 숨어 있던 A 씨를 붙잡았습니다.

[보도정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