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부산오페라하우스 건립기금 1천억원 완납

롯데그룹이 부산오페라하우스 건립 비용 1천억원을 완납합니다. 부산 북항 재개발지역에 들어설 오페라하우스 건립사업이 탄력을 받게 됐습니다.

부산시와 롯데그룹은 16일 오후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오페라하우스 건립 비용 전달식을 개최합니다.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에 앞서 서병수 부산시장과 소진세 롯데그룹 사회공헌위원장이 포구와 시구를 하며 1천억원 기부를 알립니다.

소 위원장은 1천억원을 의미하는 등번호 1000번, 서 시장은 2021년 오페라하우스 준공을 의미하는 등번호 2021번 유니폼을 입습니다.

부산오페라하우스 조감도를 담은 기념 액자 제막식도 함께 열립니다.

부산시와 롯데그룹은 2008년 부산오페라하우스 건립비용 1천억원 기부에 관해 약정했습니다. 2012년 세부 약정을 마무리한 이후 롯데는 지난해까지 총 700억원을 부산시문화진흥기금에 출연했습니다.

이번 행사 이후 롯데는 내달 말까지 나머지 300억원을 낼 예정입니다.

올해 6월 행정자치부의 지방재정투자사업 심사를 통과한 데 이어 롯데의 출연금 완납으로 부산오페라하우스 건립사업은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부산오페라하우스는 북항 재개발지역 해양문화지구 2만9천542㎡의 땅에 전체 면적 5만1천617㎡ 규모로 들어섭니다.

지하 2층 지상 5층의 건물에는 1천8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대극장, 3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소극장 외에 전시실, 식음시설 등을 갖춘 명실상부한 동남권 최대 규모의 극공연 전문공연장입니다.

서 시장은 “새로운 관광수요 창출과 예술인 일자리 창출에도 이바지할 것”이라고 기대하며 “시민이 자부심을 느낄 수 있도록 오페라하우스를 최고의 복합문화공간으로 만들겠다”고 말했습니다.

[보도정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