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영화 2천편·비디오 6천편 등급 분류…사상 최대

2016년 한 해 영화는 2천여 편, 비디오물은 6천여 편이 넘는 작품이 등급 분류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영상물등급위원회는 16일 영상물 등급 분류 현황과 동향 등을 담은 “2017 영상물 등급 분류 연감”을 발간했습니다.

연감에 따르면 2016년도 한 해 동안 영화 2천147편, 비디오물 6천580편, 광고·선전물 4만253건, 외국인 국내공연 9천530건이 등급 분류를 받았습니다.

이 가운데 영화 등급 분류 편수는 영화시장과 IPTV 등 디지털 온라인 시장의 성장에 힘입어 처음으로 한국영화 500편, 외국영화 1천500편이 넘는 기록을 세웠습니다.

전체 영화 등급 편수는 2015년 1천680편과 비교해 27.7%(467편) 늘어난 2천147편에 달해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습니다.


관람등급별로는 전체관람가 224편(10.4%), 12세이상 관람가 297편(13.8%), 15세이상 관람가 497편(23.2%), 청소년 관람불가 1천127편(52.5%), 제한상영가 2편(0.1%)으로 각각 나타났습니다.

비디오물(영상콘텐츠)의 등급 분류 편수도 가파르게 상승했습니다.

2012년 4천478편, 2013년 5천30편, 2014년 4천683편, 2015년 4천339편으로 오르락내리락했지만 지난해는 국내 4천211편, 국외 2천369편으로 총 6천580편에 달했습니다.

이는 2015년 4천339편에 비해 51.7% 늘어난 것입니다.


비디오물은 국외물에서 큰 증가세를 보였다. 2015년에는 392편에 불과했으나 2016년에는 2천369편으로 6배 이상으로 늘어났습니다.

이 같은 결과는 국외 동영상서비스 업체의 국내 진출, 방송주문형비디오(VOD) 서비스만을 위한 콘텐츠 증가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됩니다.

[보도정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