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송수관로 누수 복구 완료…오전 6시 급수 재개

울산에서 상수도 송수관로에서 누수가 발생, 15일 저녁부터 16일 오전 6시 현재까지 3개 구·군 일부 지역에 수돗물 공급이 중단되고 있습니다.

갑작스러운 단수로 생활용수를 확보하지 못한 시민들의 불편이 이어지는 가운데, 울산시는 오전 6시께부터 단계적으로 급수를 재개한다고 밝혔습니다.

울산시에 따르면 15일 오후 4시 40분쯤 남구 두왕사거리의 “회야정수장 수계관 연계관로 사업” 현장에서 지름 1천200㎜짜리 관로에서 누수가 발생했습니다.

이 사업은 단수 사고에 대비해 송수관로를 복선화하는 것인데, 두 관로를 서로 연결하는 작업과정에서 누수가 발생한 것으로 시는 보고 있습니다.

이 사고로 일대 도로로 물이 쏟아지면서 두왕사거리에서 청량 방면으로 향하는 편도 4차선 도로가 물에 완전히 잠겨 경찰이 도로 통행을 전면 통제하고 차량을 우회시켰습니다.

사고가 난 송수관로는 회야정수장에서 각 지역의 배수지로 물을 공급하는 중심 관로입니다.

그러나 관로 파열로 인해 물 공급이 중단되자 배수지의 수량이 줄어들면서 중구와 북구를 제외한 3개 구·군 일부 지역에 수돗물 공급이 순차적으로 끊겼습니다.

단수 지역은 회야정수장에서 물을 공급받는 남구 삼산동·달동·야음동·신정동, 동구 전하동, 북구 염포동, 울주군 온산읍 등입니다.

천상정수장에서 물을 공급받는 중구 전 지역과 북구·남구·울주군 일부 지역은 수돗물 공급에 차질이 없었습니다.

상수도가 아닌 별도 관로로 공업용수를 받아 사용하는 공장 등 기업체에는 피해가 없었습니다.

울산시는 오후 8시 30분쯤 4개 구·군 일부 지역에 단수가 이뤄질 예정이라며 식수 확보를 당부하는 긴급재난문자를 발송했습니다.

그러나 시청과 구청 당직실에는 “왜 단수 사실을 진작에 알리지 않았느냐”거나 “언제부터 물이 나오느냐”는 항의·문의 전화가 빗발쳤습니다.

시 상수도사업본부는 회야댐 수문을 닫아 송수관로에 물이 흐르지 않도록 조치한 뒤 흘러넘친 물을 펌프를 이용해 빼냈습니다. 이후 관로의 파손 부위를 살펴본 결과 관과 관을 연결하는 이음부 쪽에 문제가 생긴 것을 확인했습니다.

시는 밤사이 긴급 복구작업을 벌여 16일 오전 3시쯤 보수를 마무리한 뒤, 오전 4시 30분쯤부터 배수지에 물을 보내는 작업을 재개했습니다.

배수지에 물이 차는 오전 6시쯤부터는 각 가정에 급수가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다만, 일부 지역에서는 흐린 물이 나올 수 있다면서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시 관계자는 “시민들의 출근 준비에 불편을 최소화하도록 늦어도 오전 7시까지는 급수를 완전히 재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보도정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