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민, 신고리 건설 중단 48.7%·추진 45.1%

신고리 원자력발전소 5·6호기 건설 현장이 있는 울산시민들은 원전 건설을 계속 추진하기보다는 중단해야 한다는 의견이 다소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바른정당 울산시당이 시민 1천 명을 상대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이며, 한동영 시당 대변인이 16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발표했습니다.

조사 결과 응답자의 48.7%는 “건설 중단”에, 45.1%는 “계속 추진”에 각각 찬성했습니다.

구·군별로 “건설 중단”은 울주군 40.6%, 중구 44.7%, 남구 47.6%, 동구 54.8%, 북구 59.6%였습니다.

“계속 추진”은 울주군 54.7%, 중구 48.6%, 남구 45.8%, 동구 36.4%, 북구 36.2%로 원전이 소재한 울주군에서 높게 나타났습니다.

연령별로 60세 이상은 계속 69.3%와 중단 23.3%, 50대는 계속 59.2%와 중단 35.3%로 건설을 계속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습니다.

그러나 40대는 계속 41.3%와 중단 55.0%, 30대는 계속 27.0%와 중단 67.5%, 19∼29세는 계속 25.6%와 중단 65.1% 등으로 중단 의견이 높았습니다.

원자력 발전소 기술 수준의 안전성 질문에서 63.4%는 “안전하다”, 33.5%는 “불안하다”는 의견이었습니다.

“원전 폐기 시 전기요금이 인상될 것”이라는 응답은 66.2%, “유지될 것”이라는 대답은 22.4%로 각각 나타났습니다.

이번 여론조사는 바른정당 울산광역시당이 리서치DNA에 의뢰해 지난 12일 시행됐습니다. 안심번호를 활용해 시민 1천 명을 대상으로 이뤄졌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3.1%포인트입니다.

[보도정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