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지역분권(3) 전국으로 확대된 지역의 미세먼지 대응책

{앵커:
저희KNN이 마련한 지역분권 기획보도세번 째 시간인데요,

수도권과 달리 동남권은 대기질의
자체관리에 한계를 보이고 있습니다.

WHO에서 1급 발암물질로 지정한
미세먼지가 우리생활에 갈수록 큰
영향을 미치는 만큼 지역차원에서의
대책마련이 필요해 보입니다.

강소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남교육청은 지난 9일부터 도내
초등학교 등 8백여 곳에 미세먼지
간이 측정기 설치를 시작했습니다.

경남은 지난해 12월 선도학교 20곳을 시작으로 전국 최초로 교내외 미세먼지 측정과 교육을 해 왔습니다.

{이수호/창원현동초등학교 교사”(미세먼지가) 나쁘거나 매우 나쁨일 때는 야외활동을 자제시키고 있고 또 아이들이 먼저 오늘 미세먼지가 나쁘기 때문에 밖에 나가지 말아야겠다고 스스로 이야기하고…”}

측정기대여에만 매년 4억원의 예산이 드는데,
정부 지원도 없이 교육청 자체적으로 충당해야하는 등 어려움이 큽니다.

{한지균/경남교육청 체육건강과장”시행착오를 겪어 온 부분들이 어렵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예를 들어 학교 측정기의 신뢰도, 정확성을 저희들이 검증해나가야 하는 입장이(어려웠습니다.)”}

그나마 학교 대기질 안정성을 위해 교육청이 나선 경남과 달리, 부산의 상황은 심각합니다.

특히나 항만 선박에서 내뿝는 오염물질등으로 지난해 부산의 초미세먼지 농도는 7대 광역시 가운데 가장 높았습니다.

부산시가 산하 보건 환경 연구원을 통해 대기 오염실태를 측정해 발표하고 있지만,
사실상 뾰족한 저감 대책은 없는 실정입니다.

예산등의 문제로 지자체 차원에서의 한계가 있는 것입니다.

반면 달리 환경부는 수도권 대기환경청을 운영하며 서울과 경기등 수도권 지역의 대기 오염을 관리하고 있습니다.

{김유근/부산대대기학과 교수”부산외곽에서 영향을 줄수도 있고 부산의 오염이 부산 외곽으로 영향을 줄 수 도 있잖아요. (동남권 대기환경청을 통해) 광역적으로 봐야 합니다.”}

정부차원의 비수도권 미세먼지 대책 마련과 지원이 절실합니다.
{수퍼:영상취재:국주호}
이와함께 부산시와 경남도가
지역 실정에 맞는 오염 실태 조사와
저감 대책을 내놔야합니다.

KNN강소라입니다.

강소라 기자
  • 강소라 기자
  • sol@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