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시, 미세먼지 터널 통학로에 버스노선 신설한다

경남 김해시는 장유터널을 걸어서 통학하는 학생들의 어려움을 해소하려고 버스노선을 신설 운행한다고 21일 밝혔습니다.

김해시 부곡동에 사는 농동중·삼문고 학생 200여명은 집에서 학교까지 마땅한 버스노선이 없어 380m 길이 장유터널을 걸어서 등·하교해 왔습니다.

학생들은 이 터널 속을 걸어서 등·하교하면서 미세먼지에 고스란히 노출돼 마스크를 쓴 채 힘겹게 통학해 왔습니다.

시는 이 터널을 오가는 새 22번 시내버스 노선을 신설하도록 버스회사에 개선명령을 내렸습니다.

새 노선에는 25인승 소형버스 3대를 투입하기로 했습니다.

버스 배차는 20∼25분 간격입니다.

새 노선 운행은 오는 10월부터 가능할 전망입니다.

시는 차량 구입비 등 연간 3억5천만원을 추가로 지원할 계획입니다.

새 노선버스 운행과 별도로 시와 도교육청은 앞서 연말까지 등교 시간 3차례 운행하는 통학버스를 투입하기로 했습니다.

지원금은 두 기관이 나눠서 냅니다.

시 조정현 대중교통과장은 “새 노선이 신설되면 지역 주민 편의는 물론 학생들의 안전하고 건강한 통학로를 확보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시는 장유터널 위 등산로도 2억원으로 연말까지 정비, 보행할 수 있도록 할 예정입니다.

[보도정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