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모닝와이드 날씨 8월24일

절기 ‘처서’가 지났지만 무더위는 물러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오늘도 부산,경남 대부분 지역에 폭염 특보가 이어지겠는데요, 부산과 창녕은 오전 11시를 기해 폭염경보로 강화발효되겠습니다. 이런 가운데 경남 곳곳에는 오후에 대기 불안정으로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는데요, 내일까지 5-40mm가 예상됩니다.

현재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잔뜩 흐린 모습인데요, 중국에 상륙한 태풍 하토로부터 수증기가 유입되면서 오늘 중북부 지방에 집중호우가 쏟아지겠습니다.

수도권과 영서지방은 200mm 이상의 폭우가 오겠지만, 영남지방은 소강상태를 보이는 곳이 많겠습니다

폭염과 함께 다시 열대야 현상도 나타나고 있는데요, 밤사이 기온이 25도선을 웃돈 곳이 많았습니다.

폭염과 함께 한 낮엔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겠는데요, 낮 최고 밀양과 창녕 34도, 창원 33도가 예상됩니다.

부산도 낮 최고 31도 양산 34도 등으로 어제만큼이나 무덥겠고, 해안지역은 종일 바람이 약간 강하게 불겠습니다.

내일까지는 만조시 바닷물의 높이가 높으니까요, 남해안 저지대 침수 피해 없도록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내일은 오전 한 때 비가 오다 그치겠고요, 이번 주말은 비소식 없이 나들이하기 좋겠습니다.

오늘 아침 사천 공항에는 옅은 안개가 껴 있는데요, 항공기 지연 가능성 염두에 두시기 바랍니다.

조문경 리포터
  • 조문경 리포터
  • choregina@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