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경남도, 닭고기 DDT검사 모든 산란계 농장에 확대

계란 살충제 검출과 관련해 국민적 불안감이 높아지는 가운데 경남도가
계란뿐 아니라 도축하는 닭고기에 대해서도 농약검사를 확대 실시한다고 밝혔습니다.

도는 내일(25)부터
도축장에 출하되는 산란계에 대해서는 농장별로 기존 27종 살충제에 DDT를 추가해 검사하고
검사결과가 나올 때까지 도축된 닭은 반출 금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강소라 기자
  • 강소라 기자
  • sol@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