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국제크루즈포럼 개회…협력 통한 발전 모색해야(종합)

해양수산부와 제주도가 공동 주최한 제5회 제주국제크루즈포럼 개회식이 25일 오전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렸습니다.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은 개회식 환영사를 통해 한중 관계의 변화로 크루즈 산업이 침체됐다며 “크루즈 시장 다변화로 2020년까지 크루즈 관광객 연 300만명을 유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 장관은 시장 다변화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올해 안으로 한국 기항지를 대표해 아시아크루즈협의체(ACC)에 가입할 것이라며 “ACC 가입은 대만·필리핀·홍콩 등 동남아 크루즈 관광객이 더 많이 우리나라로 오도록 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앞으로 부산항 외에도 제주항, 속초항, 인천항 등 국내 항만을 동북아 크루즈 모항으로 육성하기 위해 인프라 확충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4만명 내외인 국내 크루즈 관광 인구도 2020년까지 20만명으로 확대해 국적 크루즈 취항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크루즈 관광객 증가와 크루즈 선박 대형화에 대비해 2020년까지 크루즈 운영부두를 현재 8선석에서 16선석으로 개발하고, 국제여객터미널도 현재 4곳에서 향후 7곳으로 확대 운영하는 한편 비자 면제 제도와 출입국 심사 제도를 개선하는 등 크루즈 관련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확충 계획도 밝혔습니다.

김 장관은 “아시아 크루즈 산업이 발전하기 위해서는 크루즈 기항지들의 긴밀한 협력이 필수적”이라며 이번 포럼에서 아시아 크루즈 산업의 협력과 상생을 위한 다양한 아이디어와 제안이 도출되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김의근 제주국제크루즈포럼 조직위원장은 개회사에서 “정치·외교적 문제로 중국발 크루즈가 우리나라에 입항하지 않고 있다”며 “이런 문제들은 언제 어느 지역에서나 발생할 수 있다. 해결을 위해 중요한 것은 국가 혹은 지역간 협력”이라고 밝혔습니다.

김 위원장은 포럼의 주제인 “아시아 크루즈 산업의 협력과 상생”을 강조하며 “이번 포럼이 아시아 크루즈 산업 개별 네트워크간 협력 기반을 마련하는 기회가 돼 실질적인 협력과 상생을 위한 대안을 모색하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제주는 크루즈 관광객이 한해 120만명을 넘어서는 등 아시아 1위 기항지로 떠올랐지만 중국인 단체 관광객의 한국 방문 금지가 거대한 풍랑이 됐다”며 “더 많은 교류를 할 수 있는 튼튼한 항로 건설을 위해 신뢰를 바탕으로 한 강력한 협력의 파트너십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석문 제주교육감은 아시아를 대표하는 크루즈 산업 중심지인 제주에 해양전문 인력 양성기관이 없어서 현재 성산고를 국립해사고로 전환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포럼에서 해양인재 양성을 위한 지혜와 지원이 모이길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개회식과 함께 아시아 크루즈 산업 발전에 기여한 기관과 단체에 시상하는 “아시아 크루즈 어워즈”가 열렸습니다.

부문별로 아시아 최고 크루즈 선사는 “로얄 캐리비언 크루즈 라인”, 최고 크루즈선은 “마제스틱 프린세스”, 최고 모항지는 대만 기륭항만, 최고 기항지는 일본 오키나와, 최고 여행사는 롯데관광개발, 특별 공로상에는 치우 링(Qiu Ling) 상하이 국제크루즈경제연구센터 이사장이 각각 수상의 영예를 안았습니다.

이어 아시아크루즈리더스네트워크(ACLN), 아시아크루즈터미널협회(ACTA), 세계크루즈선사협회 북아시아(CLIA NA), 아시아크루즈서비스네트워크(ACSN) 등 4개 기관이 크루즈 시장 다변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습니다.

개회식 후에는 크루즈 산업 발전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오프닝 세션인 “글로벌 크루즈라인 스피치”가 진행됐습니다.

글로벌 크루즈라인 스피치에서는 로얄캐리언크루즈라인 본사의 존 터섹 부사장과 프린세스크루즈의 안토니 카프만 부사장 등 크루즈 선사 대표들이 참석해 아시아 크루즈시장 진출 전략에 대해 발표했습니다.

지난 24일 시작된 올해 포럼은 오는 27일까지 나흘간 진행됩니다.

이번 포럼에서는 크루즈시장 다변화 전략, 크루즈시장 트렌드 변화와 대응, 크루즈 항만·터미널 육성과 비즈니스 전략, 크루즈 네트워크 연계 및 활성화 등 4가지 주제에 대한 전문 세션이 진행됩니다.

포럼 기간 지자체, 선사, 여행사, 업계 관계자들의 B2B 비즈니스 미팅이 진행된다. 크루즈 선사, 기항지, 선용품업체, 여행사 등이 참여하는 60개 전시 부스도 운영됩니다.

세계 크루즈 건조 시장의 전망과 기자재 품목, 구매 절차 등에 대한 설명회도 열어 국내 조선 기자재 수출 가능성을 살펴봅니다.

26일에는 한국·중국·일본·대만 연구기관들이 공동 연구를 통해 도출한 학술적 결과를 공유하고 대안을 제시하기 위한 아시아 크루즈 관광 세미나, 크루즈 승무원 채용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는 취업설명회 등이 열립니다.


[보도정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