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사라진 선박평형수 시장, 위기의 조선기자재 업체

{앵커:대형선박이 전복되는 것을 막기위해 배 아래쪽에는 선박평형수가 채워집니다.

이 때문에 바다 생태계가 교란되면서 평형수를 소독하는 처리장치를 의무적으로 설치하도록 했는데, 갑자기 이것이 연기됐습니다.

이 장치 제작을 준비하던 지역 업체들이 직격탄을 맞고있습니다..

표중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작업중인 기계설비들이 공장안에
가득합니다.

선박의 균형을 잡기 위해 배에
바닷물을 넣었다 뺄때 소독살균을
하는 선박평형수 처리장치입니다.

본래는 다음달 8일부터 순차적으로
세계 모든 선박에 이 선박평형수 장치 설치를 법적으로 설치해야했습니다. 하지만 지난달, 국제해사기구 IMO가 갑자기 설치시기를 2년 연기했습니다.

선박이 한꺼번에 몰릴 수 있다는게 표면적인 이유지만 설치를 미뤄 비용을 아끼려는 해운업계와 선주사들의 요구탓입니다.

연기된 것은 2년이지만 선박정기검사기간까지 고려하면 최대 2024년까지 유예할 수 있습니다.

이 장비 설치 대상 선박은 전세계 6만척이 넘는 것으로 추산됩니다

하지만 한순간에 시장 자체가 사라지면서 업계는 당혹스럽기만 합니다.

{김성태/한국 선박평형수 협회 회장/실제로 해당 배들도 설치를 연기하거나 중단하는 사태가 발생하다보니 국내에서 선박평형수 장치를 180여척이 달려고 하다가 전부 중단된 상태입니다. 굉장히 혼란을 겪고 있습니다.}

특히 우리나라 선박평형수 업체 9곳 가운데 8곳은 모두 부산경남업체입니다.

{조성제/부산상공회의소 회장/관련기업에 대한 대책과 지원이 매우 필요한 것으로 보여집니다. 조선업계에서도 이번 IMO 유예조치는 신조발주물량을 축소시켜 악영향이 예상됩니다.}

선박평형수 업체 한곳마다 보통 30~40곳의 협력업체들이 연계된만큼 지역 조선기자재업계의 시름은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KNN 표중규입니다.

표중규 기자
  • 표중규 기자
  • pyowill@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