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구멍 뚫린 의료기관 인증, 투명한 정보공개 필요

{앵커:
유명무실한 의료기관 인증평가에 대해
계속해서 전해드리고 있습니다.

결국 인증항목 정보가 투명하게
공개되어야 인증병원의 신뢰도가
올라간다는 지적입니다.

공개된 정보는 환자가 병원을 선택하는 좋은 기준이 될 수도 있습니다.

정기형기자입니다.}

{리포트}

약사 숫자도 모자라고 소방법에 따른 설비공사도 아직 끝나지 않은 병원입니다.

하지만 최근 급성기병원
인증 의료기관이 됐습니다.

의료기관평가인증원이 병원의 약속만믿고 추가 현장 확인없이 인증서를
내줬기 때문입니다.

“인증서가 나오자 병원은
홍보에 열을 올리고 있습니다.

병원 수익에 도움이 되기 때문입니다.

의료기관인증원도 해마다
높은 인증 수익을 내고 있습니다.”

인증과정에선 협력업체 직원까지
야근과 초과근무가 반복됩니다.

없던 서류를 새로 만드는 것은
다반사, 현장평가 때는 간호사 등
휴식일의 교대근무자까지
총동원되기도 합니다.

{의료기관 인증병원 관계자/”(협력업체 직원은) 병원 소속이 아닌데도 불구하고 병원 인증을 위해서 정말 많이 노력했거든요. 매일 야근도 하고 솔직히 병원이 갑 입장이잖아요. 우리는 을 입장이고…”}

그러나 일단 인증만 받으면 사후관리는 엉망이 되기 일쑤입니다.

“지난 2012년부터 3년동안 자율평가를 거친 인증병원의 80%에서 의료사고가 났습니다.”

인증평가 항목은 537가지에 이르지만 국민이 알 수 있는 것은
인증을 받았다는 내용 뿐입니다.

{이주호/보건의료노조 정책연구원장/”어느 항목이 잘되어 있고 어느 항목이 부족하고 이렇게 국민이 인증에 대해서 객관적으로 알 수 있도록 537개 기준 중에 어디가 ‘A’고 어디가 ‘D’인지 이런 것을 알아야 할 것 아닙니까.”}

환자 안전과 의료질을 평가하는
세부항목에 대한 정보가 공개되는등
인증제도 전반에 대한 개선이 필요합니다.

KNN 정기형입니다.

정기형 기자
  • 정기형 기자
  • ki@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