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창녕 산란계 농장 2곳에서 농약성분 뒤늦게 확인

적합 판정을 받았던 창녕의 산란계농장 2곳에서 뒤늦게 농약 성분이 확인돼 부실조사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경남도는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창녕군 계성면의 한 농장 계란에서
클로라페나피르 성분이, 남지읍의
한 동물복지농장 계란에서 테트라콜라졸 성분이 각각 검출됐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경남도는 두 농장은 지난 조사에서
농관원이 검사했던 친환경농장으로, 정부 살충제 검사 항목 27종에는
포함되지 않는 잔류농약 성분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친환경인증 농장에서는 어떠한 농약 성분도 나와서는 안 되기 때문에 경남도는 일단 두 농장에서 생산된 계란을 모두 폐기처분할 방침입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