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작가 꿈의 공간…부산 글로벌웹툰센터 개소

부산 웹툰산업 육성의 기반이 될 글로벌웹툰센터가 문을 엽니다.

부산시는 오는 31일 오후 3시 해운대구 우동 부산문화콘텐츠콤플렉스에서 부산글로벌웹툰센터의 개소식을 한다고 30일 밝혔습니다.

부산글로벌웹툰센터는 웹툰 창작지원 통합 인프라를 구축해 관련 산업기반 확충과 글로벌 시장 경쟁력을 확보하고자 조성됐습니다.

부산글로벌웹툰센터는 20억원을 들여 1천340㎡ 규모로 지어졌습니다.

웹툰작가를 위한 창작지원실을 만들고 센터 외부 1층과 2층은 웹툰작품 전시 및 체험공간으로 신축했습니다.

센터 3층은 지역 작가들을 위한 창작지원실(20실)과 복합공간, 휴식공간 등을 조성했습니다.

창작지원실에는 지역 웹툰작가 43명이 입주합니다.

다음 달에는 해외교류사업의 하나로 프랑스 작가 1명이 입주해 부산에서 웹툰을 배우고 공동 제작 등 창작활동에 나설 계획입니다.

웹툰센터는 개관 기념으로 센터 1, 2층에서 허영만, 윤태호, 지역 작가 등의 웹툰작품을 선보이는 특별전시회를 엽니다.

전시회가 끝나는 11월 이후에는 1층은 전시공간으로 유지하고 2층은 만화방 및 웹툰체험관 등 시민을 위한 복합문화공간으로 운영할 예정입니다.

부산시 관계자는 “부산글로벌웹툰센터는 웹툰 창작지원을 위한 주요 시설이자 국내외 시장 진출을 위한 비즈니스 거점이 될 것”이라며 “웹툰이 부산을 대표하는 새로운 콘텐츠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