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도드리는 척…대형사찰 공양미 200포 상습절도 적발

대형사찰 법당에 기도드리는 척 들어가 공양미를 상습적으로 훔친 혐의로 50대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부산 금정경찰서는 상습절도 혐의로 A씨를 구속했다고 30일 밝혔습니다.

A 씨는 지난 2월 중순쯤 부산 금정구 두구동의 한 대형사찰 법당에 있는 1㎏ 공양미 8포를 훔치는 등 최근까지 40차례에 걸쳐 공양미 200포(100만원 상당)를 훔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A 씨는 경찰에서 “먹으려고 공양미를 가져갔는데 아무도 몰라 훔쳐 왔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범행 현장 주변 폐쇄회로(CC) TV 화면을 분석해 A 씨의 신원을 특정하고 검거했습니다.

경찰은 A 씨의 집에서 훔친 것으로 추정되는 물품이 추가로 발견돼 비슷한 범행을 더 했는지 조사하고 있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