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 창원시가 당원모집 현수막 일방 철거

바른정당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당원협의회가 마산합포구청이 당원모집 현수막을 일방적으로 철거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정규현 마산합포구 당협위원장 등 바른정당 당원 10여 명은 30일 창원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현수막 철거 사과와 재발방지 약속을 요구했습니다.

이들은 “마산합포구청이 바른정당 당원모집 현수막은 대부분 철거했지만, 홍준표 자유한국당 토크콘서트 현수막을 그냥 놔뒀다”며 “창원시장과 마산합포구청장이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바른정당 마산합포구 당원협의회는 지난 19일 정규헌 당협위원장의 휴대전화번호가 적힌 당원모집 현수막을 지정 게시대가 아닌 마산합포구 일대 가로수나 신호등 12곳에 걸었습니다.

당원협의회는 현수막을 게시하기 전 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현수막 내용 등에 문제가 없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마산합포구청은 20일∼21일 사이 외곽지역에 내건 현수막 2개를 제외한 시내에 있는 현수막 10개는 불법 게시물이라는 이유로 철거했습니다.

그러나 마산합포구청은 26일 마산역에서 열리는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토크콘서트를 알리는 현수막은 가로수나 신호등에 내걸려 있는데도 철거하지 않았습니다.

마산합포구청 측은 “바른정당 현수막은 개인을 알리는 현수막이라고 판단해 철거했고 자유한국당 현수막은 정치행사를 홍보하는 현수막이어서 철거하지 않았다”고 해명했습니다.[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