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NN 뉴스] 부산시민단체 서병수 시장은 BIFF 추락 사태 사과해야

부산국제영화제를 지키는 시민문화연대 등 부산지역 시민단체들은 17일 “위상이 추락하는 부산국제영화제(BIFF)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다이빙벨” 상영중단을 요구한 서병수 시장이 사과부터 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시민단체들은 이날 오후 부산참여시민연대 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오늘의 BIFF 사태의 시발은 “다이빙벨” 상영을 계기로 시작된 BIFF 탄압”이라며 “탄압의 실체는 이미 블랙리스트 사건을 통해 백일하에 드러났다”고 지적했습니다.

시민단체는 “박근혜 정부의 김기춘 전 청와대 실장이 서병수 시장에게 다이빙벨 상영을 하지 못하게 하라고 지시한 사실이 법정에서 밝혀졌다”며 “그렇다면 서 시장은 BIFF 사태의 근원적 책임자로서 자기고백을 하고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서 시장의 진솔한 입장표명 없이는 한국영화계가 하나 된 힘으로 부산국제영화제 발전을 위해 힘을 모을 수가 없다”면서 서 시장의 책임 있는 자세를 거듭 촉구했습니다.

시민단체는 또 영화제와 관련해 서 시장을 고발한 사건에 대해 철저한 수사와 그에 따른 책임자 처벌을 신속하게 진행할 것을 검찰 측에 요구했습니다.

시민단체는 부산국제영화제의 정상화를 위해 앞으로 영화인, 시민단체 등 사회 각계각층의 인사들로 구성한 협의체를 구성해 운영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남송우 BIFF를 지키는 시민문화연대 공동대표는 “우리 사회 곳곳에서 적폐를 청산하는 노력이 이뤄지고 있지만 유독 BIFF만이 앞으로 나아가지 못하고 있다”면서 “지금처럼 BIFF를 그대로 놔두면 어디까지 추락할지 모르겠다”며 부산시의 무책임한 태도를 비판했습니다.

부산국제영화제는 최근 김동호 부산국제영화제 이사장과 강수연 집행위원장이 동반사퇴 의사를 밝히는 등 올해 영화제 개최를 불과 두 달여 남겨놓은 상태에서 안팎으로 내홍을 겪고 있습니다.

“다이빙벨” 사태는 2014년 9월 당연직 조직위원장을 맡았던 서병수 부산시장이 세월호의 구조 문제를 다룬 다큐멘터리 “다이빙벨”의 상영을 반대하면서 영화제 측과 겪은 갈등을 말합니다.

2년여간 지속한 갈등 과정에서 감사원 감사, 서 시장의 조직위원장 자진사퇴, 이용관 집행위원장 검찰고발, 국내 영화계 9개 단체의 영화제 보이콧, 정관개정 등 갖은 일을 겪었고 최근에는 김동호 이사장과 강수연 집행위원장의 동반사퇴 발표라는 악재를 맞았습니다.

[보도정보팀]

KNN관리자  
  • KNN관리자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