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 사병이 함정서 부사관 휴대전화기 훔쳐 팔았다 덜미

해군 함정에서 부사관의 휴대전화기를 훔친 뒤 휴가를 나와 인터넷에서 중고로 판매한 혐의로 해군 사병이 경찰에 입건됐습니다.


부산 금정경찰서는 절도 혐의로 해군 상병 A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일 밝혔습니다.

A 씨는 지난달 12일 정오께 경남 창원시 진해구 모 해군부대 함정에서 하사 B 씨가 침대에 올려둔 85만원 상당의 갤럭시S7 휴대전화기를 훔친 뒤 휴가를 나와 지난달 15일 인터넷 중고카페에서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도난 신고된 휴대전화기가 중고로 거래된 것을 확인해 수사에 나섰고 사병인 A 씨가 범행을 저지른 사실을 포착했습니다.

경찰은 해당 부대 헌병대에 범죄 내용을 통보하고 사건을 넘겼습니다.[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