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거제시 정치계 의혹 경찰 수사

권민호 거제시장이 지역의 민주당 인사들을 정치적으로 매장시켜 달라고 사주했다는 주장이 제기된 가운데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경찰은 이같은 주장을 한
63살 장 모 씨가 김해연 전 도의원에게 천 만원을 건넸다고 함께 주장한데 대해 김 전 의원이 장 씨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함에 따라 수사에 착수한다고 밝혔습니다.

자신이 지역의 조직폭력배라고 밝힌
장 씨는 권민호 거제시장이 자신의
민주당 입당에 반대하는 인물들을
매장시켜 줄 것을 요구했으며
녹취록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