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개막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75개국 298편 초청

다음 달 12일 개막하는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에는 세계 75개국 298편의 영화가 선보입니다.

부산국제영화제 이사회는 11일 오전 부산 해운대 그랜드호텔에서 개최 기자회견을 열고 올해 대회 행사계획 등을 발표했습니다.

올해 영화제는 다음 달 12일 개막해 21일까지 영화의전당, CGV센텀시티, 롯데시네마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등 5개 극장 32개 스크린에서 열립니다.

초청작은 월드프리미어 부문 100편(장편 76편, 단편 24편), 인터내셔널 프리미어 부문 29편(장편 25편, 단편 5편), 뉴커런츠 상영작 10편 등 모두 75개국 298편입니다.

이는 지난해 69개국 299편에 비하면 초청 국가가 6개국 늘었고 초청 작품 수는 1편 줄었습니다.

개막작은 한국 신수원 감독의 “유리정원”(Glass Garden)이, 폐막작은 대만 실비아 창 감독의 “상애상친”(Love Education)이 각각 선정됐다. 개·폐막작 모두 여성 감독이 선정되기는 올해 처음입니다.

개막작으로 한국 작품이 선정되기는 2011년 송일곤 감독의 “오직 그대만”, 2016년 장률 감독의 “춘몽”에 이어 세 번째입니다.

“유리정원”은 홀로 숲 속의 유리정원에서 엽록체를 이용해 인공혈액을 연구하는 과학도 재연(문근영)과 그녀를 훔쳐보며 소설을 쓰는 무명작가 지훈(김태훈)의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영화입니다.

폐막작 “상애상친”은 각 세대를 대표하는 세 여성의 삶을 통해 중국의 근현대사를 은유적으로 그려낸 작품입니다. 실비아 창이 주연과 연출을 맡은 이 작품은 섬세한 정서를 탁월하게 담아냈다는 평가를 받습니다.

경쟁부문인 뉴 커런츠에는 본선 진출작 10편이 선정돼 상영됩니다.

나라별로는 한국이 3편으로 가장 많고 중국과 인도 각 2편, 대만·홍콩·이란 각 1편입니다.

뉴커런츠 부문 심사위원장은 미국의 세계적 영화 거장 올리버 스톤 감독이 맡았습니다.

한국영화 회고전에는 영원한 스타 신성일 씨가 선정돼 “맨발의 청춘”(1964), “떠날 때는 말 없이”(1964) 등 그가 출연한 대표 작품 8편을 상영합니다.

올해는 지난 5월 프랑스 칸 영화제 현장 출장 중에 심장마비로 숨진 고 김지석 수석프로그래머를 기리기 위한 각종 행사도 열립니다.

우선 아시아영화의 주요 흐름을 파악할 수 있는 “아시아영화의 창” 섹션에서 “지석상”이 신설됐습니다. 그가 생전에 추진했던 아시아 영화인 플랫폼(정보교류의 장)도 선보인다. 추모 영상 상영과 추모의 밤 행사 등도 열릴 예정입니다.

김동호 부산국제영화제 이사장은 “올해도 초청 편수와 내용, 해외 게스트 등 모든 분야에서 이전에 못지않은 프로그램으로 관람객을 맞게 됐다”며 “특히 올해는 독립영화인 네트워크 플랫폼부산 구축 등으로 한국영화 산업에 새로운 활력을 불러올 것”이라고 말했습니다.[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