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기예보 믿었는데…150㎜ 온다던 부산에 최고 358㎜

일기예보 믿었는데…150㎜ 온다던 부산에 최고 358㎜

기상청 예보가 빗나가도 너무 빗나갔습니다.

기상청은 애초 11일 부산을 포함한 남부지방에 시간당 30㎜ 이상의 강한 비가 150㎜ 이상 쏟아질 것으로 예보했습니다.

이에 따라 부산기상청은 오전 5시 부산에 호우주의보를 발령하고 오전 6시 50분 호우경보로 격상했습니다.

그러나 비는 당초 예상보다 훨씬 많이, 더 집중적으로 쏟아졌습니다.

낮 12시 30분 현재 부산의 대표 관측소인 중구 대청동 지점에 내린 비만 263.2㎜로 측정됐습니다.

또 영도구에는 358.5㎜가 퍼부었고 강서구 가덕도와 남구 대연동에도 각각 283.5㎜와 271㎜의 많은 비가 내렸습니다.

특히 영도구에는 오전 7시 33분께부터 1시간가량 116㎜라는 그야말로 “물폭탄”이 쏟아졌습니다. 사하구와 남구에도 시간당 최고 93.5㎜와 86㎜의 장대비가 내렸습니다.

부산기상청은 이날 오후까지 5∼30㎜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영도구를 기준으로 하면 기상청이 예보한 강수량보다 무려 200㎜나 많은 비가 왔고 중구 대청동 지점을 기준으로 해도 예보보다 최소 100㎜가량 많은 비가 내린 것입니다.

이 때문에 무방비 상태로 출근길에 올랐던 차량 수십 대가 물바다로 변한 도로에서 침수됐고 차 안에 갇힌 운전자 등이 긴급 출동한 119구조대원에 의해 가까스로 구조되는 등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회사원 A 씨는 “비는 좀 오겠지만 큰 문제는 없겠다고 생각해 차를 몰고 출근길에 올랐는데 도로가 순식간에 물바다가 됐다”면서 “저처럼 일기예보를 믿고 집을 나섰다가 피해를 본 사람이 한둘이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부산기상청 관계자는 “150㎜가 아니라 그 이상 내릴 것으로 예보했다”면서 “고온다습한 남서풍의 영향으로 당초 예상보다 많은 비가 내린 것 같다”고 밝혔습니다.[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