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최동원 6주기 롯데 대패, NC는 무승부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가
고 최동원 선수 6주기 추모 경기로
열린 기아 타이거즈와 사직 홈경기에서 2 대 11 로 크게 졌습니다.

롯데는 데뷔 선발승을 거둔
기아 선발투수 이민우의 6이닝 2실점 호투에 막혔고 1회에만 7실점하며
일찌감치 승기를 내줬습니다.

NC 다이노스는 삼성 라이온즈를
상대로 한 창원 마산구장 경기에서
연장 혈투 끝에 11 대 11로 비겼습니다.

NC는 10 대 8로 앞서고 있었지만
9회초 두 점을 내주며 동점을 허용했고 12회까지 연장전을 펼쳤지만
경기는 11 대 11 무승부로 마무리됐습니다.

정기형 기자
  • 정기형 기자
  • ki@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