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락 납품 돕고 리베이트 챙긴 정유업체 경비 책임자 체포

울산 온산공단 한 정유업체에서 경비 업무를 담당하는 업체 관리자가 도시락 납품업체로부터 리베이트를 받은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20일 울산지방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은 납품계약에 편의를 제공하는 대가로 도시락 업체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배임수재)로 A 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A 씨는 정유업체 경비를 담당하는 용역업체 관리자로, 지인이 운영하는 도시락 업체가 정유업체 증설현장과 납품계약을 맺을 수 있도록 힘을 써주고 리베이트를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플랜트 공사 현장에는 하루 수백 개의 도시락이 납품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앞서 도시락 업체를 압수 수색해 확보한 자료를 토대로 A씨가 받은 금품 규모와 경위 등을 확인하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경비 외주업체 소속인 A 씨가 어떻게 도시락 납품계약에 영향력을 행사했는지, 대가로 금품을 받은 기간과 규모는 얼마인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