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전화가 골칫거리…부산 소비자상담 건수 1위

부산지역 소비자들은 올해 상반기 휴대전화 때문에 가장 많이 골머리를 앓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부산시는 올해 상반기 부산지역 8곳의 1372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3만5천833건의 소비자상담을 분석한 결과 휴대전화 관련 상담(휴대전화, 이동전화서비스)이 2천260건(6.3%)으로 가장 많았다고 21일 밝혔습니다.

이어 자동차 구매·수리가 939건, 기타 의류·섬유 894건, 중고자동차 중개·매매 867건, 헬스장·피트니스센터 830건, 양복·기타 세탁 776건 등입니다.

휴대전화 관련 상담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소비자상담 1위를 차지했습니다.

요금제 할인을 마치 휴대전화 대금을 지원해 주는 것처럼 광고해 계약을 유도한 피해 사례가 가장 많았습니다.

이렇게 되면 소비자 동의하에 휴대전화 할부 구매를 계약한 것으로 돼 이후 이의제기나 분쟁해결 과정에서 소비자에게 불리하게 작용합니다.

상반기 부산지역 전체 소비자상담의 이유를 보면 에프터서비스 및 품질 관련 상담이 9천920건(27.7%)로 가장 많았고 계약해제 및 해지 관련 상담이 9천840건(27.5%), 계약불이행 4천377건(12.2%), 가격요금 3천276건(9.1%) 등의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소비자상담의 처리결과는 상품 및 시장정보 제공이 1만7천619건(49.3%)로 전체의 절반가량을 차지했고 교환이나 환불, 배상 등 실질적인 피해처리는 6천49건(16.9%)에 그쳤습니다.

부산시 관계자는 “소비자들의 주권의식이 높아지면서 피해접수 건수가 늘어나고 구제신청 내용도 복잡해지고 있다”며 “앞으로 다양한 소비자 문제로 인한 민원이 크게 늘 것으로 보이는 만큼 계약서 등을 꼼꼼히 챙겨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