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원전해체 산학연 중심지로…UNIST서 전문가 워크숍

원전해체 분야의 핵심기술을 개발하고 해체 산업에 요구되는 인력을 확보하기 위한 전문가 워크숍이 열렸습니다.

울산과학기술원(UNIST) 원전 해체 핵심요소기술 원천기반연구센터(이하 원전 해체 연구센터)는 22일 과기원에서 이근우 한국원자력연구원 박사와 최왕규 박사, 이병식 단국대 교수, 정재훈 한국전력기술 원전해체팀장이 참석한 가운데 워크숍을 마련했습니다.

올해 6월 19일 고리 1호기가 퇴역해 해체를 앞두고 있고, 2030년까지 우리나라 운영 원전 24개 가운데 절반이 설계수명이 끝납니다.

이런 가운데 원전 해체 연구센터는 울산광역시(시장 김기현)와 울주군(군수 신장열)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원전의 안전한 해체를 위한 핵심요소 기술을 개발 중입니다.

원전 해체 연구센터장을 맡은 김희령 교수(기계항공 및 원자력공학부)는 “울산은 원전해체 산학연 인프라가 잘 조성돼있는 지역”이라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등 정부의 적극적 지원 아래 동남권 원전해체기술연구소와 같은 독립적인 연구 기관이 설립된다면 더욱 안전하고 효율적인 해체선진기술을 확립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원전해체는 원자력을 포함한 물리, 화학, 기계, 전기전자 등 융·복합 기술 연구가 필요합니다.

이번 워크숍에서도 관련 분야의 전문가들이 참석해 기술 개발 방향 등을 논의했습니다.

참석자들은 원전해체 핵심기술 개발 현황, 산업 측면에서의 해체 기술개발, 국내 원전해체 사업육성, 원전해체 폐기물 제염기술의 적용 등을 다뤘습니다.

다양한 분야 기술로 이루어지는 제염해체 활동 인력을 양성하기 위한 교육 및 훈련 방안도 제시했습니다.

한편 원전 해체 연구센터는 올해 3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원자력선진기술연구센터 사업의 하나로 문을 열었습니다.

5월에는 아베 요이치 과학관과 한-일 원전해체 공동연구센터 설립에 대한 협의를 진행했고, 이달 18일에는 울산시에서 개최한 한·일 전문가 초청 세미나에 참여하는 등 활발히 활동하고 있습니다.[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