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방에 단속 카메라…교통법규·주정차위반 공익신고 급증

교통법규를 위반하거나 불법 주·정차하는 차량을 시민이 스마트폰이나 차량용 블랙박스로 찍어 신고하는 공익신고가 해마다 급증하고 있다.

25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국민권익위원회 국민신문고와 경찰청 스마트 국민제보로 접수한 부산지역 도로교통법 위반 공익신고는 2014년 3만1천403건에서 2015년 6만5천438건으로 배 이상 늘었습니다.

지난해는 다시 9만8천302건으로 50.2% 증가했습니다. 올해도 지난 8월까지 7만1천915건이 접수됐습니다.

신호위반, 중앙선 침범, 방향지시등(깜빡이) 미점등이 공익신고 내용의 대부분을 차지합니다. 끼어들기와 난폭운전 차량을 신고하는 경우도 종종 있다고 부산경찰청은 전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경찰관이나 폐쇄회로TV(CCTV)가 안 보인다고 해서 멋대로 운전하다가는 과태료 통지서를 받게 된다”면서 “사방에 있는 단속 카메라가 24시간 가동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국민신문고로 접수한 주정차 위반 공익신고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부산시는 올해 들어 지난 8월까지 16개 구·군에서 접수한 주정차 위반 공익신고가 1만7천888건으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지역별로는 연제구가 3천550건으로 가장 많았고 해운대구와 동래구가 각각 1천753건과 1천559건으로 뒤를 이었습니다.[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