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안위 직원에 사택 특혜 의혹”

한국수력원자력이 규제기관인
원자력안전위원회 소속 직원에게
사택을 제공했다는 특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어기구 의원은
고리본부 7명 등 27명의
원안위 직원이 한수원 사택에
거주하고 있으며,
평균 전세 보증금이 인근 한수원
직원들에 비해 절반 수준이라며
특혜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이에 대해 한수원측은 원안위
직원에게는 발전소 인근 사택이
제공되며 한수원 전세사택은
도시권에 위치해 보증금 차이가
발생한다고 해명했습니다.

김민욱 기자
  • 김민욱 기자
  • uk@knn.co.kr
  •  
  •  

의견쓰기